울산시, 상생과 협력으로 '조선업 부활' 이끈다

- 주력산업 강화 ① 조선업 -
국내 조선업 3년 연속 호황…현대중 연간목표 초과·인력확충 필요
23일, ‘조선업 동반성장 및 일자리 확대 업무협약’ 체결
기술인력 양성, 취업․정착 및 인구 유입, 협력사 경영안정 최우선 협력

박태환 승인 2021.07.23 08:33 | 최종 수정 2021.07.23 08:42 의견 0

울산시가 주력산업인 조선업 부활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조선업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선제적으로 나선다.

울산시는 국내 조선업계가 전 세계 발주량의 44%를 수주하고 현대중공업이 올해 목표치를 초과달성하는 등 업황이 큰 폭으로 개선됨에 따라, 기술 인력양성과 지원 정책 등으로 조선업 경쟁력을 높이고 경기회복을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7월 23일 오전 10시 30분 현대중공업 회의실에서 울산시와 울산 동구청,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양사 사내협력사연합회가 참석한 가운데 ‘조선업 동반성장 및 일자리 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먼저, 일자리 창출 협력을 위해 지역의 인력수요 전망에 맞춰 기술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울산기업 취업 후 정착까지 지원하는 정책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 기술연수생 지원사업(월 100만 원)과 청년드림스페이스 지원사업(월 20만 원~최대 200만 원)을 확대하고, 조선업계는 정규직 채용과 기숙사 확대 등을 통해 울산 취업과 정착을 지원한다.

또한, 조선업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에 주력한다.

협력사 경영안정 자금과 기술교육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산업안전 등 근무환경을 대폭 개선해 나간다. 특히, 협력사 복지사업 강화를 위한 공동근로복지기금 확대를 위해 울산시와 동구가 신규로 기금을 출연한다.

아울러, 4대 보험료 납부유예 기간 연장, 특별연장근로기간 확대 등 중앙부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은 지역사회와 공동 대응하며 산업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하고 설득해 나가기로 했다.

송철호 시장은 “최근 현대중공업의 2년 치 임단협이 타결되고 노사상생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대한 시민 기대가 크다.”면서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으로 울산 조선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이를 인구증가와 지역경제 발전으로 연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울산시는 조선업 위기 극복을 위해 동구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 연장으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이끌어낸 바 있으며, 조선업희망센터등 조선업계 고용안정과 경영정상화를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 시사인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