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울산 수출액 900억 달러 달성"

울산세관과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 통계
전국 무역수지 적자에도 울산은 흑자 기록…주력산업 호조세 지속
대한민국 대표 수출도시 입지 굳건히 지켜

박태환 승인 2023.01.26 11:15 의견 0

울산시가 2022년 울산지역 연간 수출액이 900억 달러를 넘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공개된 울산세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지역 수출액은 926억 달러(통관기준)를 기록했으며, 26일 공개된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 자료에서도 울산지역 수출액은 902억 달러(제조사 소재지 기준)를 기록했다.

지역 수출 통계 집계기관인 울산세관과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 통계 모두 수출액 900억 달러 이상으로 집계되며, 지난해 울산의 연간 수출액은 지난 2014년 이후 8년 만에 900억 달러대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지난해 전국 수출액은 6,837억 달러로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으나 울산지역 수출액은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며 전년 대비 20%대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전국 무역수지는 세계 경기둔화가 지속되면서 수출 증가율을 상회하는 수입 증가로 적자로 전환된 반면, 울산은 주력산업 호조세 등으로 견고하게 무역흑자를 유지했다.

울산시는 지난 1962년 특정공업지구 지정 이후 첫 수출 26만 달러를 시작으로, 2011년에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수출액 1,000억 달러를 달성하는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수출도시로 성장해왔다.

그러나 지난 2011년 최고 정점 이후 조선업 침체, 국제유가 하락 등의 악재로 인해 2012년부터 수출액이 지속적으로 하락해 2020년에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2006년 수준인 561억 달러대(무역협회 기준)까지 떨어졌다.

2022년도 코로나19 불확실성, 러・우 전쟁, 미・중 갈등에 따른 탈세계화 등 부정적인 대외 여건이 지속된 한 해였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선박 수요 증가와 친환경차 등 신산업 분야 수출로 인한 수출의 질적 성장으로 울산의 주력산업이 활기를 띠면서 코로나19 및 조선업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울산시는 올해도 수출액 증가세 유지를 위해 해외 무역사절단 파견, 해외 유명 전시・박람회참가 사업 등 기업 맞춤형 수출지원 정책을 추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2022년 울산지역 수출액은 어려운 대외 여건 속에서도 900억 달러를 달성하며, 울산이 대한민국 대표 수출 도시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지켜나가고 있다.”면서 “올해도 통상지원사업 등을 통해 지역기업의 수출 활성화와 실질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울산시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인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